» 블로그 » 시사 » 예수의 제자와 히포크라테스의 제자

주석을 실험적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오래 전에 개인적으로 메모해둔 것이라 오탈자도 있고 좀 그렇습니다만 실험적인 자료로 우선 올려둡니다. 시간 되는 대로 내용 정리를 하죠.

    PENTALOGIA Beta 1.0

    “에녹이 이랏을 낳았고 이랏은 므후야엘을 낳았고 므후야엘은 므드사엘을 낳았고 므드사엘은 라멕을 낳았더라” _창세기 4장18절

    • 창세기 4장18절에 관한 코멘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므후야엘은 페누엘(브니엘)과 ‘-우니엘’의 변형이라고 보는 학자들이 있다. 페누엘에서 파님(פָנִים)이 하나님의 얼굴을 뜻한 것과는 대조적으로 므후야엘의 마하는 ‘때렸다’는 뜻이다. 하나님이 때렸다는 것이다. 그의 아들 므드사엘은 ‘마트’(사람)를 ‘엘’과의 조합으로 볼 것인가 아니면 ‘스올’과의 조합으로 볼 것인가에 따라 뜻이 달라진다. 전자는 ‘하나님의 사람’이 되지만 스올은 땅속이란 뜻이다. ‘땅속의 사람’이 되는 것이다. ‘스올’을 지나치게 현대적 의미로 투사하여 므드사엘을 단지 ‘지옥 자식’으로 여기는 것은 과잉된 번역이다. 가인의 계보를 지옥의 계보로 악마화하기보다는 땅에 뿌리를 둔 종족의 계보로 이해해야만 우리가 살고 있는 문화와 더 잘 부합된다. 그것이 진정한 악마의 세계이기 때문이다. 므드사엘의 아들 라멕에 관하여는 19-24절에 걸쳐 길게 설명하고 있다. 그의 삶의 방식이 쾌락과 폭력으로 세분화된 문화 양상을 가져오기 때문이다. 즉 가나안의 풍토와 유래를 소개하는 것으로 보면 무리 없다.

이 구절에 대한 묵상이나 경험을 남겨주세요. 살아 숨쉬는 주석을 만들어 주십시오. 삭제를 위해서는 비밀번호를 기억하셔야 합니다.







개발자 | 이영진
초기 개발년도 2000년 | 변경 기록
데이터 오류 및 문의사항은: 헤르메네이아 미문(美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