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블로그 » 영화 » 부산행, 전염병을 통한 사회 통제




해석학적 주석을 작성 중입니다. 이제야 창세기 5장 넘어가고 있습니다(2021년 4월 현재). 창세기를 올해에는 끝내려고 합니다. (5장 이후는 당장 마땅한 텍스트가 없어 수집된 공개 Notes를 임시로 담아놓았습니다. 지금의 제 생각과는 일치하지 않는 코멘터리가 포함되었을 수도 있습니다. 참작하십시오.)

    파워바이블 주석

    “빛을 낮이라 칭하시고 어두움을 밤이라 칭하시니라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첫째 날이니라” _창세기 1장5절

    • 창세기 1장5절에 관한 코멘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낮이라 칭하시고...밤이라 칭하시니라” ― ‘칭하다’ 카라(קָרָא)는 ‘부르다’이다. 하나님이 처음으로 이름을 부여하는 장면이다. 낮은 빛에서 유래하였고 밤은 어둠에서 유래하였으니 이 양자의 주권이 모두 하나님의 것(시 74:16)이라는 선언이다. ‘부르다’라는 동사 ‘카라’는 선언(proclaim)을 뜻하기 때문이다. 어둠의 주권이 하나님께 속해 있다는 말을 어둠을 창조하였다는 의미로 혼동해서는 안 된다. 그분은 빛과 어둠을 갈라낸(4절) 창조주이기 때문이다. 이 어둠과 빛의 순환을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라고 제정하는 것은 독특한 세계관이다. 어둠이 먼저 있어서라기보다는 빛이 있을 때만 낮이라는 세계관을 반영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세계관은 저녁을 하루의 시작으로 셈하는 유대인의 관습의 근거가 되었다. ‘날’ ― 날을 뜻하는 히브리어 ‘욤’(יוֹם)에 대한 여러 이해가 있어왔다. 우선 ‘욤’(날)이 한 시대(Age)를 가리킨다고 보는 입장이 있다. 그렇게 되면 5절, 8절, 13절의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라는 운율은 한 시대의 종말과 다른 한 시대의 시작으로 상징화 된다. 시간적인 개념을 초월하고 있는 셈이다(시 90:4; 벧후 3:8). 이런 이해는 의미화에는 기여하겠으나 이 욤 주기의 핵심인 안식일을 간과한다. 욤의 주제는 바로 안식일이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욤에 관한 ‘에이지’ 이론에는 요세푸스, 이레니우스, 오리겐 등이 관심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욤’을 문자적 시간으로 보는 견해도 있어왔다. 언어가 지시하는 일차적 의미에 준해야 한다는 입장에서이다. 일곱 번째 날을 안식일 한 날로 제정했다면 나머지 6일도 그 단위가 같아야 하며 특히 마지막 삼일은 사실상 태양의 주기에 의한 것이기 때문에 문자적 24시간 외에 다른 상징은 있을 수 없다는 견해이다. 이런 견해는 주로 루터나 칼빈에게서 나왔다. 상기의 두 입장을 절충한 듯한 ‘욤’에 관한 이해도 있다. 태양이 창조되기 나흘 전 3일은 인간계의 하루와는 다른 개념의 시간이며 그 뒤로 이어지는 3일은 우리가 인식하는 시간 개념이라는 견해이다. 이러한 이해는 어거스틴과 바빙크에게서 찾아볼 수 있으나 하나님께서 이렇게까지 복잡한 동기로 창조를 하셨을지는 의문이다.

이 구절에 대한 묵상이나 경험을 남겨주세요. 살아 숨쉬는 주석을 만들어 주십시오. 삭제를 위해서는 비밀번호를 기억하셔야 합니다.







개발자 | 이영진
초기 개발년도 2000년 | 변경 기록
데이터 오류 및 문의사항은: 헤르메네이아 미문(美門)